영광군,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과 상생발전 모색
영광군,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과 상생발전 모색
  • 투데이영광
  • 승인 2019.06.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 12개 지자체 모이다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7일 전남 어촌지역 상호협력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전남 어촌지역 상호간의 연대와 협력을 통한 어촌의 발전 방안 정책반영, 수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산업 육성, 경쟁력 강화 및 공동발전 등 다양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상호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개최되었다.

  특히 (가칭)전남어촌지역군수협의회 구성 및 운영을 전제로 신우철 완도군수가 의장으로 선출되었으며 기후변화 주요 리스크(태풍, 폭우, 적조, 이상수괴, 고수온) 대응을 위한 3대 전략방향 초안으로써 종묘채묘시기 재규명 및 안정화’, ‘신기술 도입 및 양식 전략품종 개발’, ‘스마트자동화 기술 접목이 제시 되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이번 간담회는 급속한 산업화도시화로 인한 어촌지역의 소득 감소, 고령화 및 후계자 부족과 같은 노동력 문제를 안고 있는 현 시점을 비추어 볼 때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 전남 어촌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필요한 사업 근거 마련 및 공동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