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어린 참돔 방류로 수산자원 조성에 박차
영광군, 어린 참돔 방류로 수산자원 조성에 박차
  • 투데이영광
  • 승인 2024.06.2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급어종으로 각광받는 참돔 종자 10만 마리 방류

  영광군(군수 권한대행 김정섭)은 연안해역의 수산자원 감소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가치 어종인 참돔 종자 10만 마리를 25일 영광군 칠산 해역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바다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참돔은 우리나라 전 해역에 서식하고 평균 4060㎝까지 성장하며, 예로부터 귀한 생선으로 여겨졌으며 고급횟감으로도 인기가 높다.

  특히, 단백질이 풍부하고 EPA, DHA와 같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하여 건강 및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되며, 회로도 맛이 좋고 조림, , 구이 등 다양한 요리 재료로 사용되는 고급 어종으로 돔류 중에서도 부가가치가 높아 어업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영광군 관계자는 해양환경 변화 및 남획 등으로 인해 수산자원이 현저히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지역 특성에 맞는 우량 수산종자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풍요로운 어장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어업인들은 방류를 한 다음해에는 어업 생산량이 눈에 띄게 증가한다, 어업인들의 소득 향상을 위해 건강한 수산 종자의 지속적인 방류를 건의했다.

  한편, 영광군은 올해 점농어 10만미, 대하 1,300만미 등 지역 특성에 적합한 고부가가치 어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하여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생산력 증대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