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재산 희생 강요하는 한전 송전탑 건설에 군민들 반발
생명·재산 희생 강요하는 한전 송전탑 건설에 군민들 반발
  • 최윤희 기자
  • 승인 2021.07.2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 곳곳에서 한국전력과 해당지역 주민들 사이에 고압송전탑 공사에 따른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신재생에너지 연계사업으로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난 201810월부터 2023년 연말까지 사업비 160억 원을 들여 백수읍과 염산면 일원에 154의 송전탑 송전선로 건설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주민들은 송전탑이 건설될 경우 지가 하락, 경관 훼손, 전자파로 인한 피해 등을 이유로 결사반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백수읍 등 지역 이장들까지 나서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송전탑 건설을 저지하겠다고 나서는 등 반발이 확산됐다.

 지난 12일 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문주영 비대위위원장에 따르면 구수산은 칠산 바다와 백수 해안도로, 법성포와 연계해 생태 관광의 최적지라고도 할 수 있는 천혜의 자원인데 주민동의 없이 진행된 한전의 송전선로 건설은 반민주적이고 반환경적인 국토파괴사업이다한전은 사업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정부는 지역 주민의 생명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전원개발촉진법을 현실에 맞게 개정하고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시 지역 주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광군의회도 반대 입장을 보인다. “고압 송전탑과 선로가 관통할 지역으로 거론되는 백수읍 일대는 천연기념물 수달이 서식하고 천장산성과 같이 역사적 유적은 물론 원불교 성지인 구수산이 자리하고 있다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고귀한 자원이 존재하는 곳이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전력공사는 환경영향 평가나 타당성 조사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공사비와 보상비를 절감한다는 명분에 따라 지역 주민의 의견 수렴 없이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국책사업을 위해서는 불가피한 희생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주민에게 희생만을 강요하는 등 비민주적이고 비합리적인 방법으로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역 군 장기소 의원은 헌법에 보면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주거의 자유를 침해받지 아니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는 권리를 갖는다라고 했는데 국민을 위한 헌법을 재정 해놓고 군민을 무시하고 짓밟는 행위는 헌법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국책사업이라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행위니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전은 20197월 지자체 및 읍·면별(군남·염산·백수) 사업안내 시행 후 20199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 및 운영해 최적 경과지를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전 관계자는 "송전탑 공사는 산업 및 가정용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것으로 주민들이 필요성은 공감하면서도 막상 주거지가 선로지역에 포함되면 극구 반대한다""선로에서 100m 이상 떨어지면 피해가 없기 때문에 대승적 차원에서 협의에 응해주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