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법(특조법) 이렇게 달라졌어요
영광군,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법(특조법) 이렇게 달라졌어요
  • 투데이영광
  • 승인 2020.08.0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군(군수 김준성)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법)이 지난 85일부터 2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81일부터 보증인 선정절차에 착수한다고 7일에 밝혔다.

  보증인 선정은 영광군 지역 내 127개 법정 리 및 292개 행정리별로 보증인을 따로 선정하거나 보증인 수를 안배하여 위촉하고 홈페이지 및 게시판 등 공고한다.
  이번에 시행되는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법(특별조치법)은 자격보증인 제도가 처음 도입됨에 따라 법정리별 또는 행정리별로 법무사를 자격보증인으로 위촉해 자격보증인으로 하여금 신청인과 다른 보증인에게 자료나 의견제출 또는 출석을 요청하여 구 보증 내용의 진실 여부를 확인 후 보증서를 작성하도록 했다.
  자격보증인의 보수기준은 법무부령에 의하여 확인서를 발급받으려는 신청인과 자격보증인 간 450만 원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서로 약정으로 정하여 보증수수료를 지급해야 한다.
  특히, 지난 85일부터 시행되는 특별조치법은 지난 과거 시행된 특별조치법과 달리 자격보증인을 포함한 보증인 수를 5인 이상 확대와 자격보증인의 보수 지급 근거 신설, 농지법에 따른 농지취득자격증명에 관한 규정,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토지분할 허가에 관한 규정,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에 따른 해태 과태료,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에 대한 과징금 규정이 적용되는 등 한층 강화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