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경기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초동방역태세 강화
영광군, 경기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초동방역태세 강화
  • 투데이영광
  • 승인 2019.09.1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IC 인근 거점소독장소 운영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첫 발생함에 따라 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된 즉시 도 경계지역인 영광IC 인근 우평리에 거점소독장소를 설치해 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를 강화했다.

  또한, 양돈농가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여 예찰·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생석회 1,600포와 소독약품 1,200kg을 농가에 긴급 공급하는 등 차단방역에 주력하고 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축사 내·외부 및 출입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지시하고 축산 농가는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 발생 시 읍·면사무소, 군청 등 행정기관에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