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학교 폭력으로 '얼룩'…대책 마련 시급
영광군, 학교 폭력으로 '얼룩'…대책 마련 시급
  • 투데이영광
  • 승인 2019.05.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중학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11명 징계 예정

  최근 전남지역에서 학교 폭력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천여 건이 넘는 학교 폭력이 발생하고 있는데다 증가추세여서 예방정책의 실효성을 다시 살펴봐야한다.

  동급생의 목을 졸라 기절시키는 고등학생부터, 친구를 때리고 괴롭힌 초등학생까지 영광의 학교가 폭력으로 멍들고 있다.

  최근엔 장기간에 걸친 집단 괴롭힘이 두드러져 심각성을 더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전남의 학교 폭력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전남에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심의 건수를 조사한 결과 20151054, 20161206, 20171447건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도 증가추세지만, 전남은 더욱 두드러져 매년 2백여 건 가까운 학교 폭력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언어폭력이나 집단 따돌림, 사이버 괴롭힘 등 학교 폭력의 방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조직화되고 있는 추세다.

  영광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회복적 생활교육을 선생님 연수 시키고 학급 단위의 회복적 생활교육을 투입하려고 학교에서 신청을 받고 전반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져 나오는 영광의 학교 폭력, 쉬쉬 하며 사건 때마다 매번 교육청과 관계기관들이 쏟아내는 반짝 관심과 급조된 대책에 대한 근본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